크로스플랫폼의 대표 주자라고 할수있는 리액트 네이티브 초심자를 위한 책인데 사실 react를 조금 알고 있으면 보기 편하다. 당연히 해당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환경에서 개발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시간 적인 여유, 앱의 특성에 따라 크로스플랫폼으로 개발을 한다면 상당한 프로젝트의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책에서도 말하지만 해당 플랫폼에서 최신의 기술을 적용하기에는 리엑트 네이티브 자체에서 제공하는데 시간이 걸리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이것이 모든 단점이라고 할수는 없듯이 최신기술을 적용한다고 하여 무조건적인 이점을 얻는 것도 아니고 한번의 개발로 Andorid, IOS 에 앱을 배포 할수 있다는 큰 메리트를 생각한다면 최신의 기술의 지원에 대한 부재는 충분히 커버 할 수 있다고 생각된다. 초심자를 위한 책이기 때문에 심화 내용보단 어떻게 시작을 해야하고 리엑트가 무엇인지 설명을 하고 있으니 이만한 책도 없는것 같다. 책의 난이도는 낮기 때문에 자바스크립트만 사용 할 수 있고, IOS 개발을 하기 위한 맥 환경만 준비되어있다면 초심자도 금방 앱을 배포 할 수 있기때문에 꼭 한번쯤 읽어보면 좋겠다는 책이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최근들어 나오는 IT 관련 책들의 동향은 당연 인공지능에 관련한 내용들이다. 아쉽게도 책들은 어떻게 인공지능에 관련한 학습을 하는지 어떤 개발을 해야하는지, 어떤 프레임워크를 써야하는지에 대한 내용이 대부분이다. 사실 나 조차도 어떻게 학습을 해야하는지에 대해 궁금증이 컸지 이 학습에 대해 절대적인 믿음이 컸던 것 같다. 이 책을 본 후론 인공지능 학습도 결국은 보안에 취약 할 수 있으며, 인공지능이 절대적인 학습이 아니라는 생각을 일깨워 줬다. 아쉽게도 이책의 내용은 초심자가 보기에는 쉽지 않지만, 초반에 대략적인 인공지능 학습에 대한 설명이 포함돼 있고, 이러한 학습을 통해 보안적인 이슈도 다시금 생각할수 있도록 도와줬다. 아직 이 분야에 대해 많은 얘기가 없어 많은 내용을 포함하고 있지 않지만, 이 책을 통해 앞으로도 인공지능 학습에 보안적인 부분을 신경 쓸 수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파이토치 딥러닝 책을 읽기에는 난이도가 있는 편이다. 파이토치 첫걸음 같은 초심자용 책이 있기도 하지만 책의 난이도들이 너무 낮거나 너무 높거나 하는 경향이 있어 점진적인 난이도로 공부하기에는 사실상 마땅한 책이 없다. 이 책의 경우는 딥러닝에서 기초적인 학습 모델들을 대상으로 예제를 설명함에 있어 부족함은 없다. 하지만, 처음에 언급했듯이 책의 난이도가 어느 정도는 있기에 상세한 설명은 부족한 것이다. 이 책에서 설명하는 모델은 VGG, SSD,  PSPNet, OpenPose, DCGAN, Self-Attention GAN, AnoGAN, Efficient GAN, Transformer, BERT, ECO 등 딥러닝 분야에서 각 세심한 분야로 들어가기위한 초심 모델들을 잘 선택을 한것이 맘에 들었다. 물론 각 분야에 대한 딥러닝 모델이나, 논문들은 활발하게 나오니 그 분야에 따라 심도있는 공부는 더 해야하지만 만약 초급단계의 책을 읽었다면 이 책을 발판 삶아 높은 수준의 공부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에는 충분한 책인것 같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관심이 높은 기술 중 하나가 딥러닝 분야이다. 딥러닝 분야에는 대표적인 프레임워크가 있는데 가장 많이 들어보고 가장 핫한 프레임워크는 텐서플로우, Caffe, 파이토치 이다. 텐서 플로우나, 파이토치 같은 경우 파이썬 으로 개발을 할 수 있어 C++로 작성된 caffe보다는 접근성이 그나마 낫다. 머신 러닝에는 사실 러닝 커브가 높고 실무에선 석,박사 급으로 이루어진 팀에서 개발을 주도 하기도 한다. 새로 생긴 분야가 아닌 관심도가 높아진 분야에서 젊은 개발자나 여러 회사에서 머신러닝에 관하여 투자와 사업 개발을 하고 있게 프레임 워크 선택도 중요하다. 책에서 파이토치와 넘파이를 비교를 살짝 했지만 cpu연산만 하는 numpy 보다 Cuda를 사용하는 GPU API 요청 처리를 프레임 워크화해 놓은 것이 파이토치라고 한다. numpy보다 개발 환경에서도 머신러닝에 최적화 되어있다보니 간결한 문법으로 여러 처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파이토치와의 차이점이라고 한다. 텐서플로우는 많이 찾아보진 않았지만, 이 책은 두껍지 않은 책임으로 내용은 간단히 설명이 되어있고 부담을 느끼지 않고 머신러닝에 대해 어떻게 사용되는지 알고 싶다면 이책을 읽어보길 추천한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기본적인 RDBMS를 사용하다보면 튜닝 포인트가 필요하게 되는 상황이 발생이 되는데 적은 데이터에선 사실상 유의미하지 않을 수 있다. 요즘 같이 대용량 데이터를 가공하고 사용하는 환경에서는 필수적인 요소라고 생각이 되는데, 그 해결법을 찾아가는 실마리를 제공해 주는 책인것 같다. 이 책은 기초적인 SQL튜닝에 관하여 설명하고 있다. 기본적인 explain 부터 실행하여 프로파일링 까지 설명을 하고있다. 깊이가 있는 책은 아니지만 초심자가 SQL 튜닝을 하기 위해 기본적인 지식을 쌓기에는 충분한 것같다. 이책에서 많이 실수 하고있는 쿼리에 관해 설명을 해주고있고 이 쿼리가 어떻게 문제가 있는지, 이를 위해 어떻게 해결하는지 설명을 해놓은 책이다. 또한 예제가 많아 기본적인 SQL Analyze 만 분석하고 해결하는 책들에 비해 상세한 설명이 있는것이 특징이다. 프로젝트에서 SQL 튜닝 포인트가 있어서 많이 난감했는데 이책으로 더 깊이 있는 튜닝 포인트를 찾아가는 방법을 빠르게 습득할수있는 지름길 같은 책임이 분명하다. 꼭 기본적인 SQL 기본 개념을 가지고 있고 튜닝에 관해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이 든다면 이 책을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한빛미디어 <나는 리뷰어다> 활동을 위해서 책을 제공받아 작성된 서평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