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VA 를 제대로 공부하기 위해 여러 책들을 보았다. 보았던 책들 중 난 정말 JAVA를 공부한 적 없어요, JAVA 의 정석등 여러 책들을 보았고 기초를 다졌다. 하지만 이번에 "이것이 자바다"의 책을 보면서 다시 JAVA를 공부한다는 마음으로 책을 보았다. 책의 구성은 1권과 2권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1권은 자바 언어 문법과 객체 지향 프로그래밍 요소를 설명한다. 2장은 자바 API를 사요하여 고급 기능등을 사용할수 있도록 설명한다. 재미있는 점이 IO 기반 입출력과 NIO 기반 입출력 네트워킹에 대한 설명이 있다. 심도 깊은 내용은 아니지만 이 책을 보면서 공부하며 자신감으로 네트워크 프로그래밍에도 자연스럽게 공부 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있다. 책의 내용은 정말 위 처음에 설명한 책들만큼 내용이 알차다. 또한 마음에 드는것이 자바 문법을 도식화처럼 그림을 그려 놓아 단순 문법만 써놓고 책의 내용을 이해하는 것보다 쉽게 이해할수 있어 좋았다. 굳이 아쉬운 점을 하나 고르라면 예제의 코드에 대해 설명이 생각보다는 빈약하다는 것이다. 내가 생각하는 빈약의 관점은 소스코드에는 설명이 되어있지만 한줄 한줄 설명한 책들이 있기에 그것을 비교하여 적다는 뜻이고, 생각해보면 그렇게 중요한 부분도 아니기에 초심자가 읽기에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책의 구성은 어느 책보다는 너무 나도 알차기에 초심자가, 또한 개발을 하며 기초가 필요할 때 읽으면 정말 좋은 책인것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