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구글에서 새로 내놓은 플러터이다. 한번의 개발로 여러 환경에서 같은 동작을 할 수 있도록 하는 크로스 플랫폼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크로스 플랫폼은 사실 여러가지가 있었다. 대표적으로 Qt, Xamarin 으로 볼 수가있으며, 최근 안드로이드는 Kotlin 을 사용하여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데 집중 하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크로스 플랫폼의 단점들은 네이티브 앱만큼의 성능과, 기능 구현에는 아직 한계가 있지만, 구글이 지원하면서 새로운 크로스 플랫폼의 성장을 기대해 볼법하다. 이 책의 난이도는 상당히 낮으며,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아직 익숙 하지 않거나, 네이티브 앱만큼의 성능까진 필요 없으나, 한번의 개발로 빠르게 IOS 와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개발 해야한다면 이책으로 시작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된다. 내용자체가 초심자를 위한 내용이며 차근 차근 따라하다보면 감을 쉽게 익힐 수 있을 것이다. 또한 Dart 의 기본 문법도 설명을 해주니 따로 Dart 에 대한 공부를 하진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 물론 더 깊은 내용을 파고 들어가야 한다면 따로 심도있는 공부를 하는것을 추천한다. 또한 스텝을 밟아 갈수록 간단하지만 Firebase 를 활용하여 데이터베이스도 사용 할 수 있으니 이보다 더 접근 하기 쉬운 책은 없을 것 같다. 플러터에 대해 잘 모르겠거나 따로 공부하기가 버겁다면 이책을 통해 플러터의 발을 들이는 것을 강력히 추천한다.

+ Recent posts